통합검색
> NEWS > 정치

문재인 "순수기초연구비, 2020년까지 2배로 확대"

"과학기술 평가 방식, 성과·과정 존중 연구과제 분리"

  • 기사입력 : 2017년04월21일 15:55
  • 최종수정 : 2017년04월21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윤애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과학의 날'을 맞아 "과학기술의 혁신과 발전을 사람에 투자해 이루어 내겠다"며 과학기술 정책을 발표했다.

문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학기술의 발전과 혁신은 불확실성에 과감하게 맞서는 도전정신, 이를 뒷받침하는 창의력으로 가능하다"며 "과학자들의 삶이 흔들리지 않아야 불확실성과의 싸움에 창의적이고 당당하게 맞설 수 있다"고 공약 제시 배경을 설명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과학의날을 맞아 과학기술 정책을 발표했다.<사진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쳐>

문 후보는 이를 위해 ▲청년·여성·신규 과학기술인 육성을 위한 3단계 지원 프로그램 ▲여성과학기술인의 경력단절 해결 ▲중견 과학기술인들을 위한 '생애 기본연구비 지원 사업' ▲기초연구비 확대 ▲과학기술 성과평가방식 혁신 방안 등을 주요 정책으로 내놓았다.

문 후보는 "청년·여성·신규 과학기술인 육성을 위한 3단계 지원 프로그램 시행을 약속한다"며 "국가 연구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학생연구원의 고용계약 의무화, 4대 보험 보장, 국가가 지원하는 박사후연구지원제도 대폭 확대, 생애 첫 실험실을 여는 젊은 과학자들의 열정을 힘껏 뒷받침하기 위한 최초 혁신실험실(LAB) 구축 연구비 지원"을 약속했다.

또한 "여성과학기술인 경력단절 해결을 위해 일·가정 양립, 일·삶의 균형을 맞춘 연구실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중견 과학기술인들이 오랜 기간 쌓아온 연구를 지속해 갈 수 있도록 '생애 기본연구비 지원 사업'을 시행하겠다"고 했다.

문 후보는 "현재 2조원 수준인 순수 기초연구비를 2020년까지 2배로 확대하겠다"며 "현장 과학기술인들의 숙원인 '연구자 주도 자유공모 연구비’비율 역시 현행 20% 수준에서 두배 이상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연구자의 창의력을 가로막는 단기적이고 양에 맞춘 과학기술 성과평가방식을 혁신하겠다"면서 "성과로 평가할 것과 과정을 존중할 것으로 과감히 연구과제를 분리하겠다"고 했다.

문 후보는 "과학기술의 성취가 일자리를 늘리고, 국민의 삶을 행복하게 만들겠다"며 "그 부상으로 노벨상이 주어지는 나라를 향한 길. 국민 모두가 행복한 과학의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이윤애 기자(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