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최민식 "문소리 '특별시민'에 꼭 필요…꽃다발 들고 찾아갔다"

  • 기사입력 : 2017년04월22일 09:00
  • 최종수정 : 2017년04월22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장주연 기자] 배우 최민식이 문소리 캐스팅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최민식은 21일 진행된 신작 ‘특별시민’ 프로모션 인터뷰에서 문소리(정제이 역) 합류 과정을 회상하며 “우리 영화에서 정제이 역할이 중요했다. 그래서 문소리라는 배우가 꼭 필요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민식은 “그때 (문)소리가 명동 극장에서 연극을 하고 있었다. 그래서 내가 공연장에 꽃다발 들고 찾아갔다. (문)소리한테 ‘영화에는 얼마 안 나오는데 해주라. 술 사주게. 맛있는 술 사줄게’ 그러면서 부탁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26일 개봉.

[뉴스핌 Newspim] 장주연 기자 (jjy333jjy@newspim.com) <사진=쇼박스>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