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영상] '나 혼자 산다' 윤현민, 연인 백진희와 '꽁냥꽁냥' 욕심? "애칭은 이쁜이-오빠라 부른다"

  • 기사입력 : 2017년04월22일 08:10
  • 최종수정 : 2017년04월22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영상] '나 혼자 산다' 윤현민, 연인 백진희와 '꽁냥꽁냥' 욕심? "애칭은 이쁜이-오빠라 부른다"

[뉴스핌=양진영 기자] '나 혼자 산다' 윤현민이 연인 백진희를 떠올리며 함께 제주도에서 낭만을 즐기고 싶은 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윤현민이 영상 통화로 무지개 회원들의 제주도 여행에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윤현민은 "제가 지금 산 속에 있다. 범인 찾으러 산 속에 왔다"면서 아쉬워했다. 윤현민은 뭐가 하고 싶은 게 있냐는 말에 "그런 거 있잖냐 꽁냥꽁냥"이라고 말하며 그의 연인 백진희를 연상하게 했다.

또 윤현민은 "바닷가 모래 위에서 글씨도 쓰고"라면서 백진희와 로맨틱한 데이트를 끊임없이 꿈꿨고 전현무는 "백사장에 쓰고 싶은 거죠?"라고 물었다.

윤현민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축하한다는 말에 "한번 소개해드릴게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칭은 이쁜이와 오빠라고 밝히며 공개적으로 애정을 드러냈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