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트럼프케어' 진통에 감세안 운명도 '위태'

감세안 축소 시 투자자 실망 불가피

  • 기사입력 : 2017년03월22일 10:42
  • 최종수정 : 2017년03월22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시드니= 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헬스케어 수정 법안 통과가 진통을 겪으면서 투자자들이 손꼽아 기다리고 있는 감세안 추진까지 흐지부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사진=AP>

트럼프 정권은 오바마케어를 대체할 ‘트럼프케어(미국건강보험법)’를 오는 23일 하원서 표결에 부칠 예정이지만 공화당 내외에서조차 거센 반발을 마주하고 있어 통과를 확신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법안이 하원을 통과한다 하더라도 그 다음 난관인 상원 통과 가능성은 더욱 낮은 상태다.

이처럼 트럼프케어의 의회 통과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에겐 불리한 여건이 조성되고 있다. 트럼프케어 통과에 따른 수혜주를 가려내기에 앞서 당장 공화당이 추진하는 세제 개혁안의 이행이 점차 요원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작년 대선 이후 뉴욕증시 S&P500지수가 10% 정도 뛸 수 있었던 것은 공화당이 주도했던 감세안 청사진 덕분이었다. 당시 공화당은 35% 수준인 법인세를 20%까지 낮출 계획임을 강조했었다.

지난달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WSJ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올 8월 의회가 휴회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세제 개혁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의회와 머리를 맞대고 있다고 밝혔지만, 현재로서는 내년 초까지도 의회 통과를 자신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지적이다.

이렇게 되면 투자자들이 기다리고 있는 감세로 인한 기업 실적 개선 효과도 내년까지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르네상스 마르코 리서치 정책 애널리스트 김 월리스는 1년 뒤면 중간선거도 예정돼 있어 의회가 법안 추진에 나서기는 더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감세안이 통과되려면 공화당이 논란이 됐던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포기해야 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골드만삭스는 이 경우 S&P500지수 편입 기업들의 실적 개선세는 단 4%에 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기업들이야 적은 폭이라도 실적이 개선되면 호재로 받아들이겠지만, 더 파격적인 밸류에이션 상승을 기대했던 투자자들은 실망감을 감추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다.

 

[뉴스핌 Newspim] 권지언 시드니 특파원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