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생활경제

신세계면세점, 남이섬과 손잡고 동남아·무슬림 관광객 모신다

신세계면세점-남이섬, 한국 관광산업 활성화 위한 협약 체결
남이섬, 10명 중 4명이 외국인 관광객

  • 기사입력 : 2017년03월21일 18:15
  • 최종수정 : 2017년03월21일 1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에라 기자] 신세계면세점은 한국 대표 관광지 남이섬과 함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동남아와 무슬림 관광객 유치에 앞장서기로 했다.

신세계면세점은 21일 오전 신세계면세점 컨퍼런스 룸에서 신세계디에프 손영식 대표, 남이섬 전명준 대표를 비롯해 양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참석한 주요 인사와 실무진들은 남이섬의 성공적 운영 사례에 대한 강연과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심층적인 논의를 진행한 후 협약서에 서명했다.

신세계면세점은 남이섬의 주요 관광 스팟을 함께 홍보하면서 자사 인지도를 확대, 동남아와 무슬림 개별 관광객 유치에 힘쓰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세계면세점과 남이섬은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와 문화 콘텐츠를 결합해 도심과 자연을 잇는 관광 거점 구축에 상호 협력할 수 있게 됐다.

남이섬 방문객과 해외 제휴처와 연계해 방문객 국적 다변화를 꾀하는 동시에 쇼핑, 문화를 넘어 새로운 자연 관광 콘텐츠 발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남이섬은 신세계면세점을 도심 제휴처로 활용해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공동 진행하며 남이섬 방문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신세계면세점은 국내 여러 관광지 중에서도 남이섬이 연간 330만 명이 방문하는 곳으로 외국인 관광객의 비중이 40%이다.

이 중 외국인 개별관광객(FIT)이 43%의 높은 비율에 달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 중 중화권 국가를 제외한 기타 국가의 방문객이 과반수를 넘어서 다국적 관광객 유치의 초석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이번 협약은 관광지와 유통업 간의 제휴로 한국 관광 콘텐츠 개발 차원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양사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 중심의 관광에서 벗어나 한국의 수려한 자연을 관광 상품으로 홍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그간 중국인과 단체관광객에 의존해 한계가 지적됐던 국내 관광업 구조적인 부분에서도 새로운 성장점을 찾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세부 제휴 프로그램으로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 내 대형 LED 스크린인 ‘미디어파사드’와 야외 휴식 공간에 남이섬의 4계절 자연 경관이나 관련 전시 콘텐츠를 노출시킬 계획이다.

또한 신세계면세점의 전통공예숍 명인명장 한 수와 남이섬 내 공예샵을 연계해 전통 체험 이벤트를 구상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과 남이섬을 연결한 관광 코스 패키지 상품 판매, 남이섬 입장권 소지 후 면세점에 방문 시 할인 쿠폰 제공 등 관광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프로모션도 준비 중이다.

손영식 신세계면세점 대표는 "쇼핑을 넘어서 관광업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예술, 미식, 의료 등 다양한 분야와 협업을 맺으며 매력 넘치는 관광 상품을 만들어 왔다”며 “이번 협약은 업계 최초로 남이섬과 맺은 제휴로 양 사는 쇼핑, 숙박, 문화 등 다양한 콘텐츠를 함께 개발해 도심 면세점과 자연 관광의 이색적인 만남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왼쪽부터)신세계디에프 손영식 대표와 남이섬 전명준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신세계면세점 제공>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