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전기차 국제표준 누가 선점할까…표준화 동향 한눈에

20일 제주서 '국제표준 포럼' 개최

  • 기사입력 : 2017년03월20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03월20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국제표준을 선점하는 게 관건이다.

세계 전기차 산업 및 표준화 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전기차 국제표준 포럼'이 20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에는 프란스 프레즈백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사무총장, 원희룡 제주지사, 강병구 국가기술표준원 표준정책국장, 미국·일본 자동차공학회, 한국 지엠(GM),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등 산·학·연·관 전문가가 대거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제주가 '탄소없는 섬'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국제표준을 선도적으로 개발·활용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적극 준비해 온 것이다.

자료사진 <사진=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원회>

강병구 국가기술표준원 표준정책국장은 개회사를 통해 "전기차 보급·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국제표준화기구(ISO) 등의 국제표준화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전기차 산업 활성화에 필요한 무선충전, 배터리 등과 관련된 국제표준을 국가표준으로 적시 도입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프란스 프레즈백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사무총장도 축사에서 "스마트 그리드·스마트 에너지, 전기차 네트워크, 재생 가능한 에너지발전 등의 분야에서 국가기술표준원을 통해 국제전기기술위원회 국제표준 및 시스템 표준화 작업과 관련된 정보를 지속적으로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그밖에 김유탁 한국전지산업협회 부장, 이현기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실장, 유우열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김형민 한국GM 차장, 고병각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팀장 등 국내 최고수준의 연사들이 전기차 국내외 기술 및 표준화 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계기로 국내외 전문가가 정례적으로 전기차 산업기술 및 국제표준화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하기로 했다"며 "전기차 국제표준화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한·미·일등 주요국가와 표준화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