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욕전망] 워싱턴을 주목하라...'트럼프케어 표결'

  • 기사입력 : 2017년03월19일 20:22
  • 최종수정 : 2017년03월19일 2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영기 기자] 이번 주(3월 20일~24일) 뉴욕 증시는 '트럼프케어'의 의회 통과 여부 등 워싱턴 D.C.를 주목할 전망이다. 목요일(23일) 하원에서 트럼프케어에 대한 표결이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케어'가 의회를 통과할 경우 이는 세제 개혁 등 다른 정책의 실현 가능성도 높아지는 신호로 볼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린지그룹의 피터 부크바 수석 애널리스트는 "대선 이래로 워싱턴은 증시상승의 주요 원동력이었다"며 "헬스케어와 세제 개혁에서 세로운 것이 있는지 매주 관심의 대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다우지수는 0.07%, S&P500지수는 0.24%, 나스닥지수는 0.67% 각각 상승했다. 앞선 주의 하락을 제외하면 다우는 6주 중 5주째, S&P500과 나스닥 지수는 8주 중 7주째 오름세를 견지했다. 스몰캡 중심의 러셀2000지수는 지난해 12월9일 이후 최대폭인 1.9% 상승하며 상대적인 두각을 나타냈다.

반면 규제 완화와 빠른 금리인상 속도 전망 등으로 상대적 강세를 이어온 금융주는 지난 15일 연준이 시장이 광범위하게 예상해온 25bps 금리인상을 결정하면서 점진적인 긴축정책 선회 전망을 고수하자 일부 상승 동력을 상실하는 모습이었다.

US뱅크 프라이빗클라이언트리저브의 에릭 위간드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시장이 기대하던 대로 금리가 인상됐지만 향후 추가 금리인상 횟수에 대한 전망이 투자자들이 대비해오던 것보다 약화됐다"고 금융주의 약세 이유를 풀이했다.

도널드 트럼프 <사진=AP>

◆ 워싱턴을 주목하라...'정부 정책 순조롭게 수용할까'

지난주에는 점진적 금리인상이라는 전망이 굳어지자 증시도 상승세를 지속했다. 이번주에는 그 상승세가 어느정도 탄력을 받을지는 미 하원에서 트럼프 정책을 얼마나 받아들이는가에 달린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주 목요일에는 미 하원이 트럼프의 헬스케어에 대한 표결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몇 주 전 세제 개혁안을 조만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아직 구체적인 정책은 발표되지 않았다. 일부 시장 참가자들은 '트럼프케어' 통과가 늦어지는 것은 곧 세금개편안 시행이 지연될 수 있음을 시사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트럼프케어'가 의회를 통과할 경우 이는 세제 개혁 등 다른 정책의 실현 가능성도 높아지는 신호로 볼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실제 대선 이래로 워싱턴의 분위기가 증시 상승의 주요 원동력이었다.

트럼프케어와 세제 개혁에서 새로운 것이 있는지에 매주 증시는 촉각을 세워왔던 것이다.

분더리히증권의 아트 호간 수석 시장 전략가는 "'트럼프 케어'가 지체되면 세금 개편은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며 "이러한 우려는 아직 시장 가격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 연준 위원 발언, 거시지표 주목도 낮다

이번주에는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등 다수의 연준 위원들이 연설에 나선다. 20일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시작으로 21일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은 총재와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은 총재, 22일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23일 재닛 옐런 연준 의장과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 등이 연설한다.

하지만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지난주 기준금리를 25bp 인상하고 올해 금리 인상 전망치를 수정하지 않아 연준 위원들이 시장에 영향을 미칠만 발언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제지표도 마찬가지다. 경제지표나 연준 위원들 연설보다는 금융가의 시선은 워싱턴으로 향하고 있는 것이다.

22일에는 2월 기존주택판매, 에너지정보청(EIA) 주간 원유재고가 공개된다. 23일에는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수와 2월 신규주택판매가 공개되고,

24일에는 3월 Markit 제조업 PMI(잠정) 및 서비스업 PMI(잠정치)가 나오고,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와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가 연설한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