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정부, 대우조선 워크아웃 배제…시중은행과 자금지원 곧 협상

'시중은행 포함' 채무재조정 전제로 신규자금 지원 가닥

  • 기사입력 : 2017년03월16일 16:29
  • 최종수정 : 2017년03월16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연순 기자] 정부가 대우조선해양의 워크아웃(기업구조조정촉진법에 따른 1,2금융권 채권단 공동관리) 가능성을 배제했다. 대신 채무재조정을 전제로 한 신규자금 지원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금융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16일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대우조선 자금지원에 대한 모든 방안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검토중이고 아직 확정이 안됐다"면서도 "워크아웃은 상정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추가 자금지원 방식이 결정되면 국책은행 뿐 아니라 시중은행들도 가급적 참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우조선 구조조정 시나리오는 ▲채무재조정을 전제로 한 자금 지원 ▲조건부 자율협약 ▲워크아웃 ▲프리패키지드 플랜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등이다. 이 중 워크아웃을 포함해 워크아웃과 법정관리를 결합한 형태인 프리패키지드 플랜, 법정관리는 사실상 선택지에서 제외된 것으로 파악된다.

가장 유력한 구조조정 방식은 채무재조정을 전제로 한 신규 자금 지원이다. 금융위는 추가 지원을 위해선 채무재조정을 통한 이해당사자들의 고통분담이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국책은행 뿐 아니라 시중은행에도 출자전환(대출을 주식으로 바꾸는 것)과 신규 자금 지원이 요구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난 2015년 10월 대우조선 경영정상화 방안에서 산은과 수은은 4조20000억원을 신규지원하고 시중은행은 현재 여신규모를 유지하기로 돼 있는데 이후 대출규모와 RG를 절반 이상으로 줄였다"면서 "이와 관련해서도 협상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오는 17일 나올 대우조선 실사보고서를 바탕으로 시중은행과 대출 한도 복원을 포함해 신규 자금 지원 등에 대한 협상을 진행해나가겠다는 얘기다.

다만 아직 자금 지원 규모 등이 확정되지 않아 금융당국-국책은행과 시중은행 채권단과는 아직까지 특별한 협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A시중은행의 부행장은 "아직까지 대우조선을 어떻게 할지에 대해서 채권단에서 전혀 협의된 바가 없다"고 전헀다. 

사채권자 집회를 열어 회사채의 상환유예를 추진할 가능성도 크다. 대우조선은 당장 다음달 24일 44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만기가 돌아온다. 지금 들고 있는 현금으로 4월 회사채는 간신히 막을 수 있지만 7월(3000억원)과 11월(2000억원)에도 수천억원의 회사채 만기가 닥친다. 내년까지 갚아야 할 회사채 규모는 총 1조 5000억원에 이른다.

또 다른 구조조정 방식인 '조건부 자율협약'은 시중은행에 그치지 않고 서울보증보험, 방위산업진흥회 등 2금융권의 채무재조정을 염두에 둔 방안이다. 1금융권의 채무재조정만으론 해결되기 어렵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채무재조정을 전제로 한 신규자금 지원과 조건부 자율협약 구조조정 방식이 매우 유사하지만 금융당국은 공식적으로 '자율협약'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고 있다. 자율협약은 채권단 100% 동의를 얻어야 가능하다.

한편 금융당국과 국책은행은 오는 23일 대우조선 유동성 지원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김연순 기자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