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핌 포토] 中사드보복 후폭풍, 유커 사라진 인천공항

중국, 15일부터 한국 단체관광 전면금지

  • 기사입력 : 2017년03월15일 11:18
  • 최종수정 : 2017년03월15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중국 정부가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을 금지한 15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이 한산하다. 중국인을 겨냥해서 만들어진 한류스타 얼굴이 들어간 카트가 여행객을 기다리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김학선 기자] 15일 중국 정부가 우리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한령(限韓令·한류 확산 금지 정책)에 이어 자국민들에게 한국 단체관광을 전면 금지시켰다.

최근 중국 국가여유국의 구두 지침에 따라 이날부터 중국 대형 여행사 뿐만 아니라 중소 여행사까지 한국 관광상품 취급을 일제히 중단한다. 이는 온·오프라인 여행사 모두에 적용된다.

여행사를 통한 개인 비자 발급도 금지돼 주중 한국대사관 등에 방문해 개별비자를 신청한 중국인들만 한국 여행이 가능하게 됐다.

사드 보복 차원에서 중국 국가여유국이 주요 여행사에 내린 7대 지침에는 단체·개인 한국 관광상품 판매 금지, 롯데 관련 상품 판매 금지, 온라인 판매 한국관광 상품 판매 종료 표시, 크루즈 한국 경유 금지, 관련지침 어길 시 엄벌 등이 포함돼 있다.

▲ 한산한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 돌아가는 중국인
▲ 언제 또 오나?
 
 
 

 

[뉴스핌 Newspim]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