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억만장자 호주 러브콜, 선진국 자산 증가율 1위 - 보고서

총 규모 1위는 미국, 가장 빠른 증가세는 중국 인도
1인당 평균 높은 지역은 모로코, 유럽 역외센터 기능

  • 기사입력 : 2017년03월09일 14:46
  • 최종수정 : 2017년03월09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시드니= 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전 세계 억만장자들의 발걸음이 점차 호주를 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전날 시장조사업체 뉴월드웰스(New World Wealth)가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갑부들이 몰려들면서 호주는 선진국들 중에서는 총자산 규모가 가장 빠르게 늘어나는 국가 1위로 꼽혔다.

2016년 주요국 순자산 증감액 <출처=NWW보고서, 블룸버그 재인용>

호주의 뛰어난 헬스케어 시스템과 낮은 상속세, 곳곳에 위치한 아름다운 해변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사업을 하기 이상적이며 휴양지로 적격인 남태평양 섬들과 가까운 지리적 요건 역시 부자들에겐 매력 요인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10년 동안 호주 내 총 자산 규모는 85%가 늘어 같은 기간 미국의 30%와 영국의 28% 증가세를 압도적으로 앞질렀다. 그 결과 호주인 평균 자산은 미국이나 영국인 평균 자산 규모보다 월등히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유럽 내 인종 및 종교 갈등이 더욱 불거지면 호주를 향하는 이민자들은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1인당 자산 기준 가장 부유한 나라 10개국

조사 결과 지난해 1인당 평균 순자산이 가장 많은 나라는 모로코로 무려 171만1600달러에 달했다. 이는 미국의 1인당 순자산 15만7400달러의 10배가 넘는다. 모나코는 소득세가 없기 때문에 많은 부자들이 살고 있고, 주로 유럽 부자들의 역외센터로 기능해왔고, 위치도 프랑스 리비에라 해안지대에 있어 풍광이나 기후가 뛰어나다. 모로코의 4만명 규모의 시민 중 자산규모가 1000만달러가 넘는 갑부는 약 2400명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총 순자산액으로 따질 경우 1위 부국은 단연 미국으로 51조3000억달러를 차지해 2위 중국의 19조1000억달러를 대폭 앞질렀다. 그 뒤를 일본(16조달러), 영국 독일(각각 8조7000억달러 상당), 인도(6조2000억달러), 프랑스(6조달러) 등이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호주(5조달러)로 9위를 차지했는데, 중국 인도 등과 함께 가장 빠르게 자산규모가 증가한 지역으로 나타났다.

총자산 규모에 따른 10대 국가

2016년 말 기준으로 전 세계 개인들이 가진 자산 총액은 약 192조달러 정도로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11% 정도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치는 2만7000달러. 하지만 그 중에서 69조달러는 자산규모가 100만달러 이상인 1360만명의 고액순자산가가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 순자산규모 1000만달러 이상인 슈퍼리치(갑부) 수는 52만2000명이었다.

이번 보고서는 전 세계 갑부 15만명 이상의 프로파일과 이민 전문가와 자산 운용사, 부동산 에이전트, 정부, 투자 관계자들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뉴스핌 Newspim] 권지언 시드니 특파원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