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트럼프 딸 이방카 부부의 워싱턴 주택, 주인은 칠레 억만장자

  • 기사입력 : 2017년03월09일 08:03
  • 최종수정 : 2017년03월09일 0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영기 기자]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부부가 거주하는 워싱턴소재 주택은 칠레의 억만장자 안드로니코 룩식(Andronico Luksic)이 소유한 것으로 밝혀져 주목된다.

칠레 최고 부자로 알려진 룩식은 현재 탄광과 관련해 미국 정부에 소송을 제기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출처: 블룸버그>

9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의 딸 이방카 부부가 워싱턴 D.C.에서 거주하고 있는 주택은 칠레 재벌이 소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대선 이후에 이 주택을 매입한 회사는 칠레 최고부자 룩식의 소유이고, 또 다른 그의 회사는 잠재가치가 수십억달러에 달하는 탄광과 관련해 미국 정부와 소송 중이라서 이 주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룩식 소유의 한 회사는 미네소타의 야외지역에 대규모 구리-니켈 공장을 건설하고자 했고 오마바정부는 환경문제 때문에 이를 허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미네소타주 정치인 일부와 룩식 회사는 이 결정을 철회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

이와관련해 루크식 일가의 투자를 관리하는 떼레(Terre)씨는 "룩식의 부동산 회사가 투자목적으로 이 주택을 사들였고, 이방카 부부에게 임대한 것은 우연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임대료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지만 "시장가격대로 임대료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공문서와 인터뷰 확인에 따르면, 침실이 6개인 이 주택은 지난해 12월말에 룩식이 소유한 회사가 550만달러에 구입했다.

이방카 부부는 대통령 취임식 전후해서 이 주택에 입주했고, 이방카의 남편 재러드 쿠슈너는 백악관 수석자문관으로 여기서 출퇴근 하고 있다.

한편, 룩식 일가는 탄광업, 은행업, 제조업 등을 운영하는 칠레 최대재벌로 총 재산은 131억달러로 포브스지는 추산했다.

 

 


 

 

[뉴스핌 Newspim] 이영기 기자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