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댐·정수장 등 수자원시설 안전진단

정부, 민간 전문가 약 900명 참여

  • 기사입력 : 2017년03월03일 16:36
  • 최종수정 : 2017년03월03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지유 기자] 댐, 정수장을 비롯한 수자원 시설물에 대해 정부와 민간 전문가가 안전진단을 한다.

3일 한국수자원공사(K-water)에 따르면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2017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수자원공사와 국토교통부, 국민안전처 및 민간 전문가 등 약 900명이 참여한다.

안전진단 대상은 댐, 정수장을 비롯한 주요 수자원시설과 공사 현장이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물 문화관과 전망대를 비롯해 수자원공사가 관리 중인 428개 시설물도 대상이다.

우선 댐에 설치된 계측기로 댐 본체에 이상이 있는지를 확인한다. 장비를 활용해 구조물 콘크리트 강도를 측정한다.

발견된 위험요인은 현장에서 바로 조치할 예정이다. 큰 결함이 발견되면 사용 제한 조치는 물론 정밀안전진단을 할 계획이다.

김선욱 수자원공사 기술안전실장은 "철저한 안전진단을 통해 위험 요인을 사전에 차단해 건강한 물의 안정적인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께서도 생활 속 위험요인을 발견할 경우, 안전신문고 앱 등을 활용해 적극 참여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지유 기자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