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송혜교·서경덕, 日 도쿄 내 한국 역사 유적지 안내서 1만부 배포…"해외 우리 유적지에 관심 생기길"

  • 기사입력 : 2017년03월02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3월02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송혜교 서경덕 교수가 도쿄 내 한국역사 유적지 안내서를 배포했다. <사진=서경덕 측 제공, 뉴스핌DB>

[뉴스핌=황수정 기자]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삼일절을 맞아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도쿄 편' 안내서 1만 부를 제작해 도쿄 전역에 배포했다.

송혜교 서경덕 교수가 배포한 안내서는 한국어와 일본어로 제작됐으며 2·8 독립선언기념자료실, 이봉창 의사 폭탄 투척 의거지 및 순국지, 신간회 도쿄지회 창립지 등 도쿄 내 한국 역사 유적지를 전면 컬러로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서경덕 교수가 안내서를 기획하고, 송혜교가 제작비 전액을 후원했다.

송혜교 서경덕 교수가 배포한 안내서는 한국의 젊은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쿄 시내 민박집 10곳에 비치했다. 서경덕 교수는 당초 2·8 독립선언기념자료실에 안내서를 기증하려 했지만 당국이 허가를 내주지 않아 무산됐다.

송혜교, 서경덕 교수가 도쿄 내 한국역사 유적지 안내서를 배포했다. <사진=서경덕 측 제공>

서경덕 교수는 "신주쿠, 시부야 등 도쿄 내 유명 관광지를 방문하는 것도 좋지만, 반나절 정도 할애해 도쿄에 있는 한국 역사 유적지를 방문하는 것도 큰 의미가 있기에 관광객들에게 무료로 안내서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혜교는 "이런 작은 일 하나가 도쿄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줘 해외에 널리 퍼져있는 우리의 역사 유적지에 조금이나마 관심이 생기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앞서 송혜교 서경덕 교수는 중국의 충칭, 항저우 임시정부 청사, 상하이 윤봉길 기념관, LA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 등 12곳에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고, 뉴욕 현대미술관(MoMA), 토론토 박물관(ROM) 등 세계적인 유명 미술관에도 한국어 서비스를 유치했다.

한편, 송혜교 서경덕 교수는 도쿄를 시작으로 교토, 블라디보스토크 등으로 확대해 한국의 역사 유적지 안내서를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