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경제

한전, 수자원공사와 댐 수면 수상태양광 개발 추진

40㎿ 규모 합천댐 수상태양광 개발을 시작으로 단계적 확대
수상태양광, 자연훼손 적고 국토의 효율적 이용 가능

  • 기사입력 : 2017년02월23일 10:22
  • 최종수정 : 2017년02월23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이진성 기자] 한국전력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전국의 댐 수면에 수상태양광 개발을 추진한다.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23일 경기도 과천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강권역본부에서 수자원공사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수상태양광 개발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상태양광은 육상태양광에 비해 설치비용이 높지만 해수면 위에 설치해 자연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 넓은 유휴수면을 활용해 국토의 효율적 이용을 도모할 수 있고, 수면의 뛰어난 냉각효과로 육상태양광보다 약 10% 이상 발전효율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수상태양광 구조도.<자료=한국전력>

양사는 올해부터 수상태양광 개발 협력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수상태양광 개발 사업을 위한 공동 투자재원조성, 수상태양광 개발 확대를 위한 계통연계설비 구축과 수상태양광 관련 기술교류 등 구체적인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해 추진하기로 했다.

수자원공사에서 추진중인 40㎿ 규모 합천댐 수상태양광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공동 협력을 논의하고, 향후 사업여건이 유리한 곳을 대상으로 수상태양광 개발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댐과 하천시설이 건강한 물 공급을 넘어서 청정에너지까지 공급하는 자원으로서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수상태양광 개발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동시에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성장동력으로써 미래 먹거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그동안 학교 옥상태양광과 에너지자립섬 사업 등 에너지신산업 투자 확대와 사업추진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자체와 공공기관과의 상호 협력을 확대해 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공공자원 활용과 신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진성 기자 (jin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