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므누신 미 재무, IMF 총재에 "환율정책 공평 분석" 요청

"중국·독일 등에 압력 가하려는 시도"

  • 기사입력 : 2017년02월22일 13:16
  • 최종수정 : 2017년02월22일 13: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성수 기자]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21일(현지시각) 국제통화기금(IMF)에 회원국들의 환율정책을 공평하게 분석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진=블룸버그통신>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므누신 재무장관은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의 전화통화에서 "IMF가 회원국의 환율정책을 솔직하고 공평하게 분석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재무부 대변인은 밝혔다.

미국 재무부의 이런 요청은 미국이 그간 중국과 독일을 환율조작국이라고 비난해온 가운데, IMF 등 다자기구를 활용해 이들 국가에 압력을 주려는 시도로 풀이됐다.

도메니코 롬바르디 전 IMF 이사는 "트럼프 행정부는 대외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IMF와 주요 20개국(G20)을 지렛대로 중국과 독일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인준 과정에서 IMF와 G20을 통해 환율조작이 불공정 무역관행으로 지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IMF 관련 규정에는 회원국이 다른 회원국과의 경쟁에서 불공정한 이익을 얻기 위해 환율조작을 하면 안된다고 적혀있다.

미국은 IMF의 지분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으며, IMF 이사회 투표권은 17%로 주요 결정사항에 대한 거부(비토)권을 행사하는 데 충분하다.

므누신은 또한 라가르드에게 "IMF가 회원국들에 경제정책에 대한 강력한 조언을 해줄 것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IMF는 189개 회원국의 통화와 경제정책을 모니터링 한다. 그러나 실제 IMF는 구제금융 등 대출 프로그램이 진행 중인 국가에 대해서만 정책 변경을 압박할 권한이 있다. 

[뉴스핌 Newspim] 김성수 기자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