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서울시, 올해 '비상급수시설' 14개소 확충..."물 부족 사태 대비"

  • 기사입력 : 2017년02월21일 07:55
  • 최종수정 : 2017년02월21일 07: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성웅 기자] 서울시는 2018년까지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확보율을 인구대비 69%에서 80%까지 늘려 비상상황에서 시민들의 물부족 불안감을 해소할 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민방위 비상급수시설은 가뭄, 전쟁 등으로 수돗물 공급이 어려워질 경우 시민들에게 용수를 공급하는 시설이다. 서울시에만 총 1193곳이 있으며 하루 17만3551t의 물을 공급할 수 있다. 이는 서울시민 1인당 하루 약 17ℓ의 용수를 공급할 수 있는 양이나 '민방위 시설장비 운영지침'에 의한 필요량(25ℓ)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에 대응해 서울시는 국비 포함 총 8억3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비상급수시설 확충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특히 최근 가뭄 등으로 인한 물부족에 대한 위기감과 이에따른 시민 불안감 확산으로 비상시 대체용수 추가 확보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서울시는 비상급수시설 확충 관련 시 예산을 확보하고 정부에 국비 지원을 요청하는 등 작년부터 사전 준비를 해왔다.

올해는 서울시 주도로 11개 자치구에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14개소를 신설할 예정이며, 또한 적정 수질의 민간 지하수를 선별해 민방위 비상급수시설로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또 지하철 역사에서 발생하는 유출지하수를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4개 역사(동묘, 독립문, 광화문, 종로3가역)에서 발생하는 지하수(3300톤/일)를 급수시설로 시범 개선해 민방위용수 뿐만 아니라 청소, 조경용, 공사용, 농업용 등에 다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확대해 2018년부터는 전 지하철역의 유출지하수를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 권기욱은 “향후 서울시는 가뭄 등 재해에도 유출지하수, 빗물 등을 활용하는 도심물순환 시설을 확충하여 세계도시 서울이 물부족이 없는 친환경 도시가 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서울시

 

[뉴스핌 Newspim] 이성웅 기자 (lee.seongwo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