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JW중외제약, 지난해 매출 4675억…전년比 7.6%↑

고지혈증치료제 '리바로' 매출 400억 돌파 성장 '견인'

  • 기사입력 : 2017년02월17일 15:56
  • 최종수정 : 2017년02월17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박예슬 기자] JW중외제약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이 4675억원으로 전년 대비 7.6% 증가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4.1% 증가한 226억원이다.  

회사측은 지난해 고지혈증치료제 '리바로'의 매출 성장이 호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리바로는 지난해 원외처방액이 422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17.7% 늘어나 발매 이후 처음으로 400억원을 돌파했다. 고지혈증·고혈압 복합제인 '리바로브이'는 43억원의 매출로 전년 대비 351.5%나 늘었다.

지난해 JW중외제약의 당기순손실은 114억원을 기록했다. 법인세 추납액 등의 요인으로 적자를 기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관계사 JW생명과학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1323억원으로 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16억원으로 15.9%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150억원으로 16.6% 증가했다.

회사는 고부가가치 수액 제품의 매출 증가와 지속적인 원가절감의 노력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주사 JW홀딩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6848억원으로 전년 대비 10% 늘어났으며 영업이익은 424억원으로 26.6%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한편, JW중외제약은 보통주와 2우선주는 1주당 250원, 1우선주는 1주당 275원의 배당액을 결정했다. JW생명과학은 1주당 600원의 현금을 배당하기로 했다.

 

[뉴스핌 Newspim] 박예슬 기자 (ruth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