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금리 인상 예고에도 미국 부동산주 '화창'

기술분석 양호…저항선 돌파 후 급등 조짐

  • 기사입력 : 2017년02월17일 08:53
  • 최종수정 : 2017년02월17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6일 오후 2시51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시드니= 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올해 연방준비제도가 세 차례 금리 인상을 예고했고 채권시장마저 장기 금리 인상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대개 금리 인상에 타격을 받는 부동산 관련주들이 아랑곳 않고 양호한 전망을 보이고 있다.

15일자 금융전문지 배런스(Barron’s)는 금리 정상화가 예고된 상황에서 부동산 관련 종목들이 놀라운 탄력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인프라와 방어, 은행 관련 업종에서의 트럼프 랠리가 시들해진 시점에서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기술분석 관점에서 부동산 시장이 부동산투자신탁(REITS)서부터 건축자재 관련 업체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낙관적 전망을 시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부동산 ETF, 저항선 뚫고 ‘비상’ 조짐

마이클 칸 배런스 칼럼리스트는 부동산 관련 상장지수펀드(ETF)들의 차트상 움직임이 긍정적이라며 몇 가지 상품을 소개했다.

우선 주목한 ETF는 아이셰어즈 모기지 리얼에스테이트 캡트 ETF(티커:REM)로 미국 주거 및 상업 모기지를 보유한 REITs를 추종하는 상품이다.

금리 인상이 예고되면 최소 REM 랠리에 브레이크가 걸리게 마련이지만 작년 10월 이후 REM 차트는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리고 이으며, 장기적으로도 지난 몇 년간 저점이 돼 왔던 현재의 강력한 저항선을 뚫고 올라갈 기세다.

REM이 지난주 기록한 고점을 돌파한다면 이는 강세 흐름이 확실한 주도권을 쥐게 될 것이란 신호탄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단기 차트에서도 이동평균선이 상승하면서 최근 랠리를 떠받치는 등 REM 추가 상승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다.

REM과 VNQ 차트 비교<출처=esignal/배런스 재인용>

호텔과 오피스, 주거용 부동산 등 더 다양한 부문의 REITs를 다루는 뱅가드 REIT ETF(VNQ)도 저항선 돌파를 앞두고 있다. VNQ 단기 차트 성 현재 저항선을 뚫으면 다음 타깃은 지난해 기록한 고점으로, 수 개월 내로 두 자릿수 상승세가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칸 칼럼니스트는 호텔 REITs를 선호한다며 라살레 호텔 프로퍼티스(LHO)와 애쉬포드 호스피탈리티 신탁(AHT), 채텀 로징 트러스트(CLDT) 등이 거래물량(OVB) 증강와 함께 (높이 치솟는) 깃발형 패턴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6% 정도에 달하는 이들의 배당 수익률도 매력적이란 주장이다.

주택건설 부문에서는 아이셰어즈 U.S 홈건설 ETF(ITB)가 주목할 만하다. 차트상 주요 저항선을 아직은 뚫지 못하고 있지만 OVB 상승은 수요가 여전히 견실함을 시사한다.

◆ 개별 종목도 ‘반짝반짝’

최근 부동산 부문 개별 종목들도 견실한 실적 흐름과 함께 주가 상승을 예고하고 있다.

부동산 관리 및 서비스 기업인 CBRE(CBG)는 강력한 실적 발표와 함께 주가가 수직 상승하며 주요 저항선을 뚫고 올라갔다. 단기적으로는 과매수 우려가 다소 남아있긴 하지만 CBRE 주가는 현재까지도 상승분을 유지하고 있다.

CBRE 경쟁업체인 존스랑라살(JLL) 역시 이달 강력한 실적을 내놓았다. 차트상으로는 저항선과 50일 이평선을 막 돌파했으며 작년 거래 범위인 120달러 범위 상단에 조만간 도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JLL과 MAS 차트 비교<출처=esignal/배런스 재인용>

주택 건설업 부문도 유망하긴 마찬가지다.

북미 주택개조 및 건축자재 제조업체 마스코(MAS)는 지난해 급격한 조정을 겪은 뒤로 3개월째 랠리를 보이고 있다.

마스코는 차트상 주요 이평선을 올라섰으며 거래 물량도 점차 증가 신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9일 4분기 순익이 시장 예상치를 밑돌면서 초래된 매도물량도 금새 극복하며 탄력성을 보이고 있다.

 

[뉴스핌 Newspim] 권지언 시드니 특파원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