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맨유 생테티엔] ‘포그바 더비’ 폴 포그바, 친형 플로렝텡과 맞불... 무리뉴 “유로파리그 성 안차지만 좋은 기회”

  • 기사입력 : 2017년02월17일 00:17
  • 최종수정 : 2017년02월17일 0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맨유 생테티엔] ‘포그바 더비’ 폴 포그바, 친형 플로렝텡(사진 왼쪽)과 맞불... 무리뉴 “유로파리그 성 안차지만 좋은 기회”. <사진= 유로파리그>

[맨유 생테티엔] ‘포그바 더비’ 폴 포그바, 친형 플로렝텡과 맞불... 무리뉴 “유로파리그 성 안차지만 좋은 기회”

[뉴스핌=김용석 기자] 맨유의 포그바가 친형 플로렝텡 포그바와 맞붙는다.

맨유는 17일 홈구장 올드트래포드에서 2016~2017 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생테티엔전을 치른다. 이 팀에는 올해 23세인 세계 최고 몸값의 선수인 포그바의 형이 몸 담고 있다.

플로렝텡 포그바는 올해 26세로 포그바의 쌍둥이 형중 한사람이다. 다른 형인 마티야스 포그바로 네덜란드의 스파르타 로테르담에서 활약하고 있다.

포그바는 쌍둥이 형과 함께 집에서 축구 기술을 익혔으나 일찍감치 형들을 능가해 스타덤에 올랐다. 형인 플로렝텡 포그바는 주급 1만7000파운드(약 2426만원)를 받고 있고 폴 포그바는 주급 29만파운드(4억1,378만원)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최고 수준이다.

형인 플로렝텡 포그바도 폴 포그바와 마찬가지로 독특한 스타일을 뽐내는데, 한때 머리에 한쪽에는 자신의 등번호인 19번을 다른쪽엔 포그바의 등번호인 6번을 염색에 머리를 장식하기도 했다.

포그바의 세 형제는 매우 돈독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어머니는 sns를 통해 세 아들의 사진을 자주 올리고 있다.

친형 플로렝텡 포그바는 폴 포그바와 축구를 자주하느냐는 이전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탁구를 쳐서 이긴후로는 절대 다른 스포츠를 하지 않는다”는 말로 유명해졌다.

형제의 대결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는 이 경기에 앞서 유로파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두 형제의 머리스타일 변천사를 비교한 특집기사를 싣기도 했다. 맨유는 조별리그 A조에서 4승2패로 조2위로 32강에 진출한 반면 생테티엔은 C조 1위로 32강에 올랐다.

맨유 맨유 감독은 “FA컵과 EFL컵에 모두 진출해 있어 유로파리그까지 계속 다음 라운드에 올라가게 되면 5월에는 엄청난 부담이 될수도 있다”면서도 유로파리그 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무리뉴는 “컵대회와 리그 대회를 똑같이 중요하게 생각한다. 만약 우리가 진다면 상대편이 더 잘했거나 우리가 못해서이지 예비 선수들을 내보내서가 아니다. 유로파리그는 솔직히 성이 안차는 대회지만 이 대회를 뛰고 있는 만큼 존중할 것이다. 또한 우승하면 챔피언스리그에 나갈수 있다. 갈길은 멀지만 최선을 다하겠다. 이 대회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맨유의 루니, 필 존스, 마이클 캐릭이 출전하지 않는다. 필 존스는 부상에서 회복중이고 루니와 캐릭은 근육에 이상이 있어 선수 보호차원에서 빠지게 됐다.

 

[뉴스핌 Newspim] 김용석 기자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