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소로스·폴슨도 발뺐다…금값 향방은?

  • 기사입력 : 2017년02월16일 15:45
  • 최종수정 : 2017년02월16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6일 오전 03시3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억만장자 투자자 조지 소로스와 금 예찬론자인 존 폴슨이 금에 대한 매수 포지션을 정리하거나 줄였다. 지난주 11월 이후 최고치를 찍은 금값을 두고 시장 전문가들은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책 불확실성이 큰 만큼 보험성으로 금을 보유하는 전략도 유효하다고 지적한다.

<사진=블룸버그>

지난 14일(현지시각) 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13F에 따르면 소로스펀드는 지난해 4분기(10~12월) 금 관련 지분인 베릭골드의 285만 주를 전량 매각했다.

폴슨의 폴슨앤코(Paulson & Co)도 SPDR 골드 트러스트의 지분은 480만 주에서 440만 주로 줄였다.

금값은 지난해 12월 미 대선 이후 10개월 반래 최저치인 온스당 1122.35달러까지 떨어졌다가 지난 7일 1232.10달러로 지난 11월 10일 이후 최고치로 올랐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금값의 방향을 두고 이견차가 크다. 트레이딩애널리시스닷컴의 타드 고든 기술 분석가는 지난 12일 경제전문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금 시장은 저항선까지 랠리를 펼쳤다"며 "이것은 매도할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고든 분석가는 금값을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인 SPDR 골드 셰어즈(GLD)가 지난해 11월 미 대선 이전까지 하락분의 절반가량을 회복했지만 12월 저점인 110달러를 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경우 금값은 6%가량 하락할 수 있다.

반면 UBS는 금 가격이 아직 더 오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자율과 정치적 우려가 금값을 띄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도미닉 슈나이더 USB 상품 및 아시아태평양 통화 수석은 "불확실성이 크다"며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상 속도에 대한 불확실성을 지적했다.

전문가들의 견해차는 달러화 전망에서도 비롯된다. 고든 전략가는 달러 가치를 추종하는 ETF인 파워셰어즈 DB USD지수(UUP)가 GLD와 반대로 움직이고 있다며 "달러화는 지지되고 있고 강해질 것으로 보여 이것이 금 시장을 억누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슈나이더 수석은 "인플레이션이 연준이 금리를 올리려는 것보다 빠르게 오르고 있어 실물 자산에 긍정적이고 무엇보다 전반적으로 약한 달러가 금 가격을 올리는 경향이 있다"고 진단했다.

일반적으로 현금 유동성을 창출하지 않은 금 투자에 회의적인 자금 운용역들은 금값이 과대평가 돼 있다거나 매력적이지 않다고 입을 모아왔다. 그러나 최근 이들의 금에 대한 평가에서도 변화가 감지된다.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AML)가 최근 5430억 달러의 자금을 운용하는 175명의 머니 매니저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15%의 응답자는 금이 과소평가 돼 있다고 판단했다.

이는 2009년 1월 이후 가장 많은 자금 운용역들이 금의 상승 여력을 보는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10년간 BAML의 서베이에서 금값이 저렴하다고 평가된 것은 단 3차례에 불과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투자담당 칼럼니스트인 브렛 아렌즈는 마켓워치 기고에서 밸류에이션가 인플레이션, 이자율, 세계 무역 갈등을 둘러싼 위험과 불확실성을 지적했다.

아렌즈는 불확실성과 관련해 "금은 주요 투자 전략이라기보다는 보험 전략"이라고 말했다.

이날 4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미국 동부시간 오전 11시 28분 현재 전날보다 온스당 3.30달러(0.27%) 오른 1228.70달러를 기록 중이다.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