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뉴스핌 포토] 고수x설경구 '루시드 드림' 짙은 부성애로 영화팬들 울릴까?

  • 기사입력 : 2017년02월16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2월16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김준성 감독, 배우 고수, 강혜정, 설경구(왼쪽부터)가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루시드 드림'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김학선 기자]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영화 '루시드 드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준성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고수, 설경구, 강혜정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눴다. 

김준성 감독은 “루시드 드림 자체가 꿈속에서 깨어 있다는 걸 아는 현상이다. 꿈에서 하늘도 날 수 있고 바다를 건너는 판타지한 걸 할 수 있다. 그게 믿음 때문에 그렇다. 현실에서 못하는 건 믿음이 없기 때문”이라며 “이 영화는 믿음에 관한 이야기”라고 운을 뗐다.

이어 루시드 드림과 부성애 코드를 연결한 것과 관련, “믿음에 대한 이야기를 드라마적으로 결부시키고 싶었다. 그런데 소재가 워낙 생소해서 드라마적인 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주인공을 따라갈 수 있는 걸 원했다. 고민 끝에 아버지가 아들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루시드 드림'은 대기업 비리 전문기자 대호(고수)가 3년 전 계획적으로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루시드 드림'을 이용, 감춰진 기억 속에서 단서를 찾아 범인을 쫓는 기억추적 SF 스릴러 영화다. 오는 2월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 고수·설경구 기자 VS 형사
▲ 강혜정 "정신과 의사 역 맡았어요"
▲ 김준성 감독 "이 영화는 믿음에 관한 이야기"
 
 
 
 
 
 

 

[뉴스핌 Newspim]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