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1월 ICT 수출 138억달러 16.7%↑…44개월래 최대폭 증가

반도체 64억1000만달러 사상최대…갤럭시S8·G6 출시로 탄력

  • 기사입력 : 2017년02월15일 11:00
  • 최종수정 : 2017년02월15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이진성 기자] 갤럭시노트 7의 리콜조치 이후로 부진했던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올해 들어 44개월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ICT 관련 제품들의 신제품 출시가 부진한 상황에서 3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앞으로 휴대폰 등 신제품 출시로 인한 효과에 관심이 쏠린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1월 ICT수출은 138억3000만 달러, 수입은 77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이 크게 늘면서 전년 동월대비 16.7% 증가했으며 이는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한 것이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반도체는 메모리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급증했다. 사상 최대의 월간 수출실적인 64억1000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전년 동월대비 41.6%증가했다. 디스플레이(23억2000만 달러)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6억3000만 달러)는 각각 전년 동월대비 수출이 15.6%, 7.9% 늘었다. 특히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반도체 기반 저장장치(SSD) 수출 호조에 힘입어 8개월 연속 증가추세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주요국을 비롯해 중동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수출이 증가했다. 중국 수출이 전년 동월대비 17.9%증가한 75억5000만 달러, 미국 수출은 3.3%늘어난 12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베트남 수출도 같은 기간 31.5% 증가한 13억2000만 달러를 찍었다.

유럽연합(EU)수출은 후대폰과 반도체,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 호조로 8억9000만 달러를 기록해 전년 동월대비 18.4%증가하는 등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ICT수출은 지난해 9월~10월 기간 크게 부진했다. 갤럭시노트7의 발화 사태로 인해 글로벌 리콜이 진행되면서, 신제품 출시 효과를 보지 못해서다.

하지만 11월 들어 반도체 단가 상승 및 글로벌 수요 확대로 수출 부진의 충격을 완화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앞으로 갤럭시S8출시로 이어질 경우, ICT 수출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수도 있다는 기대가 모아진다.

산업부 관계자는 "세부적으로 보면 반도체 관련 품목들은 단가 상승과 수요 증가로 좋은 실적이 유지된 반면 상대적으로 ICT품목은 이에 비해 부진하다"면서 "올해 삼성전자의 갤럭시S8과 LG G6 출시 효과로 ICT 품목 수출이 회복되면 관련 수출 규모가 훨씬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이진성 기자 (jin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