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부동산

수자원공사, 드론·항공기로 녹조관리

'녹조대응을 위한 최신기술 전문가 세미나' 개최

  • 기사입력 : 2017년01월24일 15:39
  • 최종수정 : 2017년01월24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지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드론·항공기를 이용해 녹조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수질을 관리할 예정이다.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해 기술 도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24일 한국수자원공사(K-water)에 따르면 수자원공사는 녹조 상태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원격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기술은 녹조의 특성을 영상(디지털 데이터)으로 측정하는 '초분광센서'를 드론과 항공기에 장착하는 방식이다. 드론과 항공기를 띄워 상공에서 녹조를 측정할 수 있다.

수자원공사는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오는 25일 오후 2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녹조대응을 위한 최신기술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는 ▲1부 원격 녹조 모니터링 기술개발 및 활용현황 ▲2부 초분광 및 다중분광영상 활용 모니터링 기술 시연 ▲3부 기술현황 및 개발·활용방안 전문가 토론 ▲4부 시연업체와 관계 직원간 집중 질의·답변로 구성된다. 이규성 인하대 교수와 이혁 국립환경과학원 박사, 청주대 김태근 교수 등이 참석한다.

이학수 사장은 "매년 발생하는 녹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더욱 효율적인 최신 모니터링과 예측·제거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지유 기자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