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인터뷰] 세아3세 이주성 전무, 현대제철 추격에 "M&A로 맞대응"

거센 추격 현대제철에 M&A 구사…기술과 마케팅 강화도 제시
세아제강 계열 분리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 역할에 충실"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3: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1일 오전 11시3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전민준 기자] 세아그룹 오너3세인 이주성 세아제강 전무가 경쟁사인 현대제철(부회장 우유철)의 추격에 대해 강한 경계감을 드러냈다. 현대제철에 대응하기 위해 인수합병(M&A)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는 의사도 내비췄다.

이주성 전무는 지난 10일 저녁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2017 철강업계 신년인사회'가 시작하기 전 기자와 단독으로 만나 세아제강의 선두 수성전략에 대해 밝혔다.

이 전무는 철강파이프(강관) 사업에서 현대제철과 격차를 어떻게 확대하겠느냐는 질문에 "대기업인 현대제철이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라며 "동종업체 인수합병(M&A)으로 외형을 키우는 것, 그리고 기술이나 마케팅을 강화해 다방면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주성 세아제강 전무.<사진=세아제강>

강관은 석유나 가스를 채굴하는 데 쓰이는 철강제품으로, 세아제강은 그간 부동의 1위를 지켜왔다.

그러나 지난 2015년 7월 현대제철이 현대하이스코 강관사업을 흡수합병 한 뒤부터 세아제강의 입지가 흔들리고 있다. 가격경쟁력을 한껏 높인 현대제철의 추격이 매섭다.

현대제철은 당진 고로에서 생산한 원료(열연코일)를 자체 조달해 저가로 강관을 생산, 판매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흡수합병 전까지만 하더라도 현대하이스코는 현대제철로부터 시중가격과 동일하게 원자재를 구매해 강관을 만들었다.

반면 고로 등 원료 생산설비를 갖추지 않은 세아제강은 여전히 포스코나 일본에서 시중가격과 동일하거나 더 비싸게 원료를 구매하고 있다.

이 전무 역시 이러한 상황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그는 "현대제철이 더 공격적으로 나올 경우 상당한 위협이 될 것"이라며 "우량기업 인수합병을 통한 대응은 항상 중요한 전략으로 생각 한다"고 말했다.

실제 이 전무는 지난 2014년 경영기획본부장으로 세아제강에 첫 발을 디딘 후, 이탈리아 특수강관 기업 이녹스텍(Inox-Tech)과 미국 에너지강관 기업 라구나튜브‧OMK 인수합병을 연이어 성사시키는 등 M&A를 통한 공격적인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경쟁사인 현대제철은 해외에 1개 공장(인도)만 갖추고 있다.

이 전무는 "당분간은 이탈리아와 미국에서 인수한 강관기업을 안정화 시키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아그룹에서 세아제강을 계열분리 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그는 "사촌형제인 이태성 세아베스틸 대표와 세아제강 지분율에 큰 차이가 없으며, 계열분리는 생각지 않고 있다"며 "지금 맡은 영업본부장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이주성 전무의 세아제강 지분율은 10.94%로, 최대주주인 이태성 대표(13.94%) 불과 3%포인트 차이다. 지난 2013년 이후 이 전무는 세아제강 지분을 계속 매입했고 반대로 이 대표는 매각해 왔다. 이에 대해 세아그룹 관계자는 "상속세 마련을 위해 이 대표는 지분을 줄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무는 마지막으로 "세아제강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해외공략 강화, 유망사업 진출 등 두 가지가 핵심"이라며 "수익성 강화에 집중할 테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이주성 전무는 고(故) 이종덕 세아그룹 창업주의 손자이자,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2008년 세아홀딩스 전략팀장으로 세아그룹에 합류, 이후 2011년 세아홀딩스 이사, 2013년 세아홀딩스 상무로 승진했고 2014년 세아제강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전무로 승진했다.

현재 그는 세아제강 영업본부장직을 맡고 있다.

이 전무와 함께 세아그룹 후계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이태성 세아베스틸 대표는 고 이운형 세아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둘은 사촌지간이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