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 공장 증설 추진

베트남 현지 정부와 협상 중인 것으로 전해져

  • 기사입력 : 2017년01월10일 18:17
  • 최종수정 : 2017년01월10일 1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황세준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대표 권오현)가 베트남 공장 증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베트남 북부 박닌 성 소재 모바일용 디스플레이 패널 공장의 증설을 위해 현지 정부와 협상 중인 것으로 10일 전해졌다.

이곳은 삼성전자 박닌 성 공장과 인근 타이응우옌 성 공장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4년 삼성전자 제1 휴대전화 공장의 잔여부지에 이 공장을 착공해 이듬해 3월부터 가동했다. 한국에서 OLED 패널을 만들어 베트남에 보내면 베트남에서 패키지화해 스마트폰 공장에 공급한다.

이번 증설은 모바일용 OLED 패널 공급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추가 투자규모는 약 2조원 수준으로 추산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5년 베트남 생산시설 투자 규모를 기존 10억달러에서 30억달러로 늘리기로 베트남 정부의 승인을 받았다.

이에 대해 삼성디스플레이측은 "사실 여부를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휘어지는 OLED 디스플레이 <사진=삼성디스플레이>

 

[뉴스핌 Newspim] 황세준 기자 (h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