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대우조선해양, 이란 조선소 개발사업 지원

이란과 협력관계 강화로 향후 신규 수주 기대

  • 기사입력 : 2016년12월29일 14:32
  • 최종수정 : 2016년12월29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전민준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이란 현지 조선소 개발사업을 지원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이란개발혁신기구(IDRO, Industrial Development and Renovation Organization of Iran)와 이란의 조선소 개발사업에 대해 상호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내용의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란개발혁신기구는 이란의 산업광물통상부 산하 기관으로 이란의 국가 핵심 산업인 자동차, 조선 등을 주관하는 기관이다.

지난 27일 대우조선해양 서울사옥에서 정성립 사장 (오른쪽)과 만수르 모아자미 (Mansour Moazami) 이란 산업광물통상부 차관 겸 IDRO 회장이 이란 조선소 개발에 대한 기본합의서에 서명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이번 합의서에 따르면 양측은 현지 조선소 개발과 운영을 위해 필요한 제반사항에 대해 모두 협력하게 된다.

특히 이란 정부는 기술전수, 조선소 운영노하우, 기자재 조달에 대한 대우조선해양의 협력과 함께 한국 정부의 금융지원을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도 이번 합의를 계기로 이란의 조선해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되었다. 또한 국내 조선기자재업체들도 이란에 수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5월 IDRO와 협력관계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기본합의서는 양해각서보다 한단계 발전된 내용으로 양사의 협력관계를 좀 더 구체화한 것이다.

IDRO는 최근 이란에 대한 국제 경제제재 해제이후 원유수출 등에 필요한 선박을 건조하고 이란 조선소의 현대화와 기술력 확보에 협력할 조선소를 물색해 왔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향후 이란에서 신규 선박이 발주될 경우 대우조선해양은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