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대우조선해양 건조 FLNG, 말레이시아서 LNG 첫 생산

LNG 관련 선박 및 해양설비 풀 라인업 구축

  • 기사입력 : 2016년12월15일 10:57
  • 최종수정 : 2016년12월15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전민준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FLNG(Floating LNG, 액화천연가스 부유식 생산·저장·하역 설비)가 말레이시아 해상에서 LNG(액화천연가스) 생산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5월 옥포항을 출항한 FLNG가 말레이시아 사라와크주에서 180Km 떨어진 카노윗 해상 가스전에 도착, 6개월 만에 현지 설치 및 시운전 과정을 거쳐 첫 LNG 생산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설비는 내년 1월 최종 하역 테스트 후 실제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세계 최초 FLNG가 말레이시아 사라와크주에서 180km 떨어진 카노윗 해상 가스전에서 첫 LNG 생산에 성공했다<사진=대우조선해양>

지난 2012년 말레이시아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나스 (Petronas)로부터 수주한 이 해양설비는 육상의 천연가스 처리시설을 그대로 선박위에 옮겨 놓은 '바다위 LNG생산기지'로 불린다.

이 FLNG는 길이 365m 폭 60m 축구장 면적 3.6배 규모로 수심 70m~200m까지 천연가스 생산이 가능하도록 설계돼 연간 최대 120만t에 달하는 LNG를 생산할 예정이다.

김장진 대우조선해양 해양사업본부장(전무)는"이번 세계 최초 FLNG의 성공적인 LNG생산으로 기존의 천연가스 생산프로세스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