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정부, 5분 충전해 415킬로 가는 '수소택시' 시범도입…내년 130대 보급

울산시 10대 시범운행…내년부터 전국 확대 계획

  • 기사입력 : 2016년12월12일 12:00
  • 최종수정 : 2016년12월12일 1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정부가 '수소택시'를 보급 확대에 본격 나섰다. 우선 울산시에 시범도입하고 내년에는 광주광역시 등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울산광역시, 현대자동차, 지역 택시회사 등과 함께 13일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수소연료전지 택시 시범사업 발대식'을 갖고 국내 최초로 수소연료전지 택시(수소택시) 시범운행을 시작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이정섭 환경부 차관, 김기현 울산광역시장, 윤갑환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지역 택시회사 3곳의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발대식 후에는 환경부 차관 등 주요 인사들이 직접 수소 택시에 승객으로 체험하는 시승행사도 가졌다. 수소택시 이용 요금은 울산 지역 내 일반 택시와 같다.

현대자동차가 선보인 수소택시 '투싼ix' <사진=환경부>

환경부와 울산시는 올해 수소 택시 10대를 우선 보급하고 내년 상반기에 5대를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 상반기 중에는 광주광역시에도 수소 택시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부와 울산시는 각각 수소 택시 구매보조금으로 2750만원씩 지원했다. 지역 택시회사 3곳은 차량 유지와 운행을 담당하며, 현대자동차는 차량의 사후관리(AS)를 지원한다.

울산이 국내 최초로 수소 택시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이유는 수소차 양산 공장이 있는 도시이자, 국내 최대의 부생수소 생산 지역이라는 점이 고려됐다.

이번 수소택시 시범사업은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친환경차인 수소차의 경험 기회를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수소차 사업 모델의 검증을 위해 환경부와 지자체, 자동차 제작사, 지역 택시회사가 손을 잡은 것이라 주목된다.

이번 시범사업에 투입되는 수소 택시 차종은 2013년부터 세계 최초로 양산된 현대자동차의 '투싼ix'다. 수소차인 '투싼ix'은 전자와 수소이온으로 분리된 수소(연료)가 산소와 화학반응해 물과 전기로 전환돼 전기모터를 구동시키는 원리를 이용한 친환경차다.

특히 수소차는 최소 몇십분 이상 충전을 해야 하는 일반 전기차에 비해 수소가스의 완충 시간이 3~5분으로 매우 짧으며, 완충 후 주행거리가 전기차의 2~3배인 415㎞에 이르는 장점이 있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수소차는 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는 궁극의 친환경차"라며 "비싼 차량가격으로 공공기관 외에는 구매가 어려웠으나,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수소차 보급이 민간으로까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월 2일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환경부는 내년에 수소차 130대, 수소충전소 10기를 울산, 광주, 창원 등에 보급할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