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돈먹는 하마' 구글 X, 신임 CFO 손에서 혁신 꺾이나

룬, 구글카, 윙 프로젝트 책임자들 사임 행렬

  • 기사입력 : 2016년12월12일 09:03
  • 최종수정 : 2016년12월12일 0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고은 기자] 구글 창립자들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서 돈 걱정 없이 연구개발에만 매진해왔던 구글의 비밀 연구시설 'X'가 전환점을 맞고 있다. 

"정신나간 실험에 돈을 낭비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월가와 회사 내에서 커지면서 10년 이상의 장기 프로젝트들이 그 절반의 시간 안에 수익을 창출하도록 강요받고 있다는 것.

'자비없는 루스(Ruthless Ruth)'라는 별명을 가진 루스 포랏(Ruth Porat) 알파벳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부임한 이후 실험적인 프로젝트에 보다 엄격하게 예산을 책정하고 있고, 그 결과로 프로젝트 수장들이 연이어 사직서를 제출하고 있다.

◆ 자비없는 CFO, 엄격한 예산 책정

<사진=X컴퍼니>

지난 9일 블룸버그통신은 지난해 알파벳이 'X'를 비롯해 구글을 제외한 다른 자회사들에서 약 36억달러(한화 4조2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구글을 통해 얻은 수익 268억달러(한화 31조4000억원)에 비하면 작지만, 앞서 해의 두 배에 달하는 손실이다.

'X'는 구글의 비밀 연구개발 시설을 말한다. 구글과 마찬가지로 알파벳의 자회사로 운영되고 있으며, '문샷(moonshot·실험적인 프로젝트)의 캡틴'이라고 불리는 과학자이자 기업가 아스트로 텔러 최고경영자(CEO)가 총괄하고 있다. 2010년 1월 설립 당시에는 '구글X'라는 이름으로 출범했으나, 2015년 10월 2일 'X'로 사명을 바꾼다.

'X'가 이끄는 프로젝트로는 드론 배달 프로젝트 '윙(Wing)', 증강현실 스마트안경 '글래스(Glass)', 풍선을 이용한 인터넷 보급 프로젝트인 '룬(Loon)', 자율주행자동차 등이 있다. 자율주행자동차는 문샷 프로젝트에서 졸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독립 일정은 나오지 않았다. 

구글의 모든 실험적인 프로젝트가 'X'의 관할인 것은 아니다. 구글의 생명연장프로젝트 '칼리코(Calico)'는 'X'와 별개의 자회사로 운영되고 있다. 스마트홈 디바이스를 제작하는 '네스트(Nest)', 콘텍트렌즈에 구글 글래스를 심는 '베릴리(Verily)', 이세돌을 꺾은 바둑 인공지능으로 잘 알려진 '딥마인드(DeepMind)' 등도 실험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구글의 형제 회사들이다.

◆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물러나는 지름길!

아스트로 텔러 CEO는 올해 초 TED 강연을 통해 'X'의 실패를 더 큰 성공으로 가는 전략의 일환으로 포장하려고 노력했다. 'X'의 실패한 실험으로 꼽히는 '로봇을 이용한 수직형 빌딩농장'이나 '거대 화물 비행선'을 룬 프로젝트로 가기 위한 일환으로 분류했다. 

<사진=블룸버그>

룬 프로젝트는 구글 창립자인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가 오랫동안 사랑한 계획이라고 알려져있다. 룬 프로젝트의 초기 계획은 성층권에 송신기를 입힌 집채만한 크기의 풍선 10만개를 띄우는 것이었다. 여기에 드론, 비행선, 지하 케이블을 더해 통신회사가 제공하는 것보다 훨씬 더 거대한 전세계적 광대역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것이다. 

TED 강연에서 텔러는 "(룬 프로젝트의) 초기 테스트는 성공적"이었다면서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

그러나 텔러 CEO의 연설이 있은 후 불과 6개월 후에 룬 프로젝트 리더였던 마이크 캐시니(Mike Cassidy)가 자리에서 물러난다. 동시에 구글카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최고기술책임자(CTO) 크리스 엄손(Chris Urmson)과 윙 프로젝트의 책임자였던 데이비드 보스(David Vos)도 알파벳을 떠난다.

알파벳의 재구성을 이끈 설계자는 지난 2015년 5월 부임한 신임 CFO 루스 포랏이다. 보통의 대기업들과 마찬가지로 엄격한 재무관리가 시작되자 알파벳의 투자자들은 기뻐했다. 루스 CFO가 합류한 후 구글의 주가는 35% 상승했다. 

그러나 '무자비한 루스'라는 그의 별명이 말해주듯이 'X' 내부에서는 그의 방식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는 사람도 많다. 익명을 요구한 전직 알파벳 중역은 "래리가 무언가에 흥미를 잃으면, 루스가 그것을 없애버린다"고 회사 분위기를 전했다.

실리콘밸리의 많은 이들은 페이지가 투자자들의 압력에 굴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실리콘밸리의 벤처 캐피탈리스트 랜디 코미사르(Randy Komisar)는 "래리와 세르게이가 재무 상의 규율을 지키기 위해 혁신을 집어삼키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고은 기자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