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정부, 스마트공장 발판 로봇산업 적극 육성…5년간 5천억 투자

산업부, 로봇산업 육성방안 추진
한화테크윈·현대중공업 투자 확대

  • 기사입력 : 2016년10월11일 06:00
  • 최종수정 : 2016년10월11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스마트공장의 고도화를 위해 정부와 민간이 5년간 5000억원을 투자해 제조용 첨단로봇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첨단제조로봇을 활용해 스마트공장의 고도화를 추진하고, 로봇산업 발전을 위해 시장 창출, 전문기업 육성, 연구인력 양성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대전 한국기계연구원에서 주형환 장관 주재로 '로봇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각계 전문가들과 로봇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이는 최근 스마트공장 확산에 따라 제조용 로봇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고, 서비스분야에서도 로봇 수요가 점차 늘고 있어 민관이 함께 로봇산업을 적극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주형환 장관은 "주력산업 고도화의 핵심 요소이자 미래 먹거리산업인 로봇산업이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제조업 혁신에 새로운 활로를 열어줄 것"이라며 "스마트공장 보급 및 확산을 위해서는 첨단제조로봇의 적극적인 활용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특히 20여년 만에 독일에서 신발생산을 재개하는 아디다스 사례에서 보듯이 로봇은 해외진출한 우리기업의 생산공장이 돌아오는 리쇼어링을 촉발해 제조업의 새로운 도약과 국내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료사진 <뉴스핌 DB>

산업부는 로봇산업이 새로운 수출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민간의 투자와 연구개발 확대를 유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장창출과 제도정비를 통해 수요기반을 강화하고, R&D 투자와 인력양성, 인프라 조성 등을 통해 로봇산업의 역량 강화와 전문기업 육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로봇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기술력과 산업화 잠재력을 보유한 로봇기업들의 부설연구소를 '첨단로봇 상용화연구센터'로 지정해 향후 4년간 민관 공동으로 1000억원(기업당 100억 내외)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로봇 제조업계에서도 향후 발전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 투자규모를 적극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신현우 한화테크윈 대표는 "내년 초에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협업로봇을 국내 최초로 출시할 것"이라며 "글로벌기업에 상대적으로 뒤져 있는 협업로봇 시장에 진출해 본격 경쟁하겠다"고 제시했다.

김성락 현대중공업 로봇사업부 본부장도 "오는 11월 로봇사업의 확장적 분사를 계획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현대중공업 로봇사업부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로봇 전문기업으로 재탄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