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전기차, 2020년 서울-부산 400km 주행시대 열린다

민관합동 전기차-이차전지 융합 얼라이언스 구축

  • 기사입력 : 2016년09월21일 06:00
  • 최종수정 : 2016년09월21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오는 2020년에는 전기차로 서울-부산 간 400km를 주행하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21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넬탈호텔에서 정만기 1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고밀도 이차전지 개발 프로젝트' 발족식을 개최한다.

더불어 전기차, 이차전지기업, 소재기업, 관련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전기차-이차전지 융합 얼라이언스'를 구성하고 전기차 시대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차전지 시장은 IT기기용의 소형전지에서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용 중대형 이차전지로 중심이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용 중대형 전지시장이 2020년까지 연평균 약 30% 이상 고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이에 산업부와 관련업계는 전기차와 이차전지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 관련 기업간 협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적극 나설 방침이다. 2020년까지 1회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400㎞) 주행할 수 있는 고밀도 전지를 개발하는 게 목표다(그림 참고).

이를 위해 산업부가 270억원, 민간에서 160억원 등 총 430억원을 투자해 전지 에너지밀도를 현재(150Wh/㎏)보다 2배 이상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전지연구조합에 사업단을 설치해 운영하고, 전지기업(LG화학, 탑전지 등), 4대 소재기업(포스코켐텍, 더블유스코프코리아 등), 전지 수요기업(현대차), 대학, 연구소 등 총 27개 기관(230명)이 참여한다.

참여기관들은 전지의 핵심 구성요소인 양극, 음극, 전해액, 분리막 등 4대 소재 혁신을 위한 기술개발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표 참고).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이번 계획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전기차용 이차전지 수출액이 지난해 5억달러에서 2020년 37억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정만기 산업부 차관은 "우리나라가 세계 전기차 및 이차전지 시장의 주도권 확보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오를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융합 얼라이언스를 통해 긴밀히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