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금융

농협은행, 금융권 최초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국내 핀테크 기업, 사용료만 내고 핀테크 클라우드 이용

  • 기사입력 : 2016년08월25일 14:32
  • 최종수정 : 2016년08월25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송주오 기자] NH농협은행은 핀테크기업 인프라 지원을 위한 'NH핀테크 클라우드'를 오픈했다고 25일 밝혔다.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는 국내 금융권 최초다.

그 동안 대다수의 핀테크기업들은 금융기관과 협업 시 대기업 수준의 IT 보안 시스템을 갖추지 못해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따라 핀테크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해외 클라우드를 이용했지만 보안상 이유로 국내 금융API 접근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왼쪽부터)이호성 8퍼센트 이사, 장동혁 소딧 대표, 서기봉 농협은행 부행장, 정윤식 KT 본부장, 이근영 코코아 대표, 정해궁 쿠노소프트 이사가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농협은행>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농협은행은 KT와 업무협약을 맺고 NH핀테크 클라우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번 협약으로 NH핀테크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핀테크기업은 기본료 없이 사용료만 부담하면 되기 때문에 비용 부담이 크게 줄고, 보안 심사 및 IT 관리 등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된다. NH핀테크 클라우드를 신청한 핀테크기업만 해도 8퍼센트, 코코아, 소딧, 쿠노소프트 등 벌써 12개에 이른다.

NH농협은행 스마트금융부 관계자는 "혁신적인 핀테크 서비스도 중요하지만 금융은 보안이 전제가 돼야 한다"며 "NH핀테크 클라우드를 통해 API를 이용하는 핀테크기업은 보안을 강화할 수 있고, 동시에 보안점검 항목이 간소화되어 API 이용 기업의 편의성도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송주오 기자 (juoh8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