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Robo&People①] "삼계탕집 같은 회사로 키울 것"

정환종 밸류시스템투자자문 대표 인터뷰

  • 기사입력 : 2016년05월03일 10:50
  • 최종수정 : 2016년05월03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광수 기자] 사람 키를 훌쩍 넘는 대형 컴퓨터. 티끌 하나 허용하지 않을 것 같은 사무실. 대중들이 로보어드바이저를 운용하는 투자자문사에게 기대하는 이미지는 대체로 이렇다.

하지만 현실은 딴판이다. 강남구 삼성동의 한 가정 주택, 로보어드바이저 '아이로보'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밸류시스템투자자문을 찾았다. 처음 만난 정환종 대표(36)는 "밸류시스템투자자문은 삼계탕집 같은 회사"라고 말했다. 수탁고만 총 2000억원이 넘는 업체가 삼계탕집이라니. 반전이다. 들어보니 화려하지 않지만 실망시키지 않는 '맛집'처럼 내실을 갖춘 회사가 되겠다는 의미였다.

그는 최근 구글의 알파고 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알파고 이후 아이로보에 총 670억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하지만 로보어드바이저가 알파고와 비견될 만 하냐는 질문에는 조심스러워했다.

"현재 수준의 로보어드바이저를 최적의 상태로 세팅한다고 해도 알파고 수준의 70% 정도로 본다. 현재는 바둑판을 만들어 놓은 상황이다. 이보다 더 발전하려고 개발자를 계속 충원해야 한다."

정환종 밸류시스템투자자문<사진=밸류시스템투자자문>

밸류시스템을 비롯해 로보어드바이저 3강 업체로 손꼽히는 쿼터백투자자문과 디셈버앤컴퍼니에는 각각 옐로금융그룹과 엔씨소프트라는 투자자가 있었다. 이에 비해 밸류시스템은 상대적으로 레퍼런스가 부족한 상황. 대중이 잘 알고 있는 투자자가 최근 투자의사를 밝혀 현재 접촉하고 있다고 정 대표는 설명했다.

"쿼터백투자자문은 옐로모바일, 디셈버앤컴퍼니는 엔씨소프트라는 유명 투자자로 인해 레퍼런스가 있다. 이들이 프랜차이즈 식당이라면 밸류시스템은 동네 삼계탕집 같은 거다. 하지만 올해 안에 이를 보완할만한 일이 있을 것이다."

정 대표는 올 하반기 초 소프트 클로징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자금이 짧은 기간에 많이 들어와 인력과 시스템을 재정비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과연 '맛집'다운 계획이다.

로보어드바이저가 사람을 온전히 대체하는 날이 올까. 답은 예상 밖이다.

"사람들이 해야 할 일이 있고 인공지능이 해야 할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 돈이라는 건 사람을 보고 들어오는 거지 알고리즘을 분석해가며 들어오는 건 아닌 것 같다."

로보어드바이저의 영역 자체를 확대하려는 계획도 있다. 옐로금융그룹에 버금가는 핀테크 업체로 우뚝 선다는 게 그의 포부다.

현재 보험쪽 자회사인 보험대차 '렌카'와 '안전빵' '두리' 등을 통해 올해 안에 추가 수탁고 10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아시아 시장을 재패하는 금융 핀테크 그룹을 만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홍콩을 시작으로 해외진출도 준비도 진행 중이다.

"함께하는 직원들과 함께 아시아를 재패해야한다는 사명감이 있다. 그때까지 내실을 충분히 쌓는 게 중요하다." 

 

[뉴스핌 Newspim] 이광수 기자 (egwang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