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Gam

[GAM] 로보어드바이저 1호 공모펀드 '글로벌 자산배분펀드'

키움운용+쿼터백자문 '글로벌 로보어드바이저펀드' 출시
보수 차감 전 연 4~7% 수익 추구…채권 자산 50% 이상 투자

  • 기사입력 : 2016년04월15일 15:39
  • 최종수정 : 2016년04월19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에라 기자] '로보어드바이저(Robo-Advisor)' 1호 공모펀드가 나온다. 펀드매니저의 주관적 판단을 최대한 없애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알고리즘 방식으로 글로벌 시장에 자산을 배분투자한다.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받으려면 자산이 최소 500만원에서 5000만원이 필요했다. 하지만, 이번 공모펀드는 단돈 1만원만 있어도 투자 가능하다.

◆ 글로벌ETF 분산투자 로보어드바이저펀드…10~15개 ETF 투자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키움투자자산운용은 쿼터백투자자문의 자문을 받는 '키움 쿼터백 글로벌 로보어드바이저 증권투자신탁[채권혼합-재간접형]'을 오는 18일부터 우리은행에서 판매한다.

이르면 이달 안으로 다른 은행  증권사로 판매망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 상품은 로보어드바이저 전문업체 쿼터백투자자문이 자문하고, 박제우 키움운용 ETF팀장이 운용한다. 쿼터백은 운용 자산이 100억원이 넘는 로보어드바이저 전문 자문사다. 국내는 물론 77개의 해외 시장과 국가를 모두 분석한다. 구축한 글로벌ETF 빅데이터만 920조개 이상이고, 리스크 포트폴리오도 9800억개를 넘는다.

이 펀드는 주로 글로벌 주식이나 채권, 원자재, 통화, 부동산과 대안투자(AI) 상장지수펀드(ETF)에 분산투자한다. 채권 상품을 50% 이상 편입하는 채권혼합형 상품이다.

1800여개의 미국 상장 ETF 중 70여개를 골라 유니버스를 구성한 뒤 10~15개의 ETF를 편입하게 된다. 레버리지와 인버스ETF는 복리화 효과로 누적 수익률이 차이가 날 수 있어 유니버스에서 제외했다.

분기에 한번 정기적으로 리밸런싱(자산군 비중조정)하고 시장 상황에 따라 수시로 점검한다.

미국 ETF에 투자하기 때문에 달러 자산에 대한 환헤지도 진행할 예정이다. 중위험·중수익 성향의 투자자들을 타겟으로 한 상품이다. 

◆ "기존 퀀트펀드·자산배분펀드 한계 극복"

로보어드바이저는 로봇(Robot)과 조언자를 뜻하는 어드바이저(Adviser)의 합성어다. 이번 로보어드바이저 펀드는 기존 자산배분펀드인 퀀트펀드의 한계를 보완했다.

기존 글로벌 자산배분펀드는 정량적 모델보다 매니저의 정성적 판단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시장 상황 등에 따라 주식 등 위험자산 편입비율을 먼저 조정하고, 그 다음에 다른 자산들을 조절한다. 매수 신호가 나온 특정 지역의 주식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에 주력하기 때문에 자칫 분산효과가 제대로 구현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컴퓨터가 투자하는 펀드, 퀀트펀드는 주로 국내 주식시장에 주로 투자한다. 객관적 데이터로 계량적인 모델을 구축하지만 퀀트 팩터(factor)나 비중을 결정하는데는 운용역이 관여하게 된다. 또한 과거 데이터나 단순 컨센서스를 활용하기 때문에 자칫하단 시장과 후행해 투자할 수 있다는 리스크가 있다.

'키움 쿼터백 글로벌 로보어드바이저'는 글로벌 주식은 물론 다른 자산에 분산투자한다. 경제지표나 자금 흐름 등 빅데이터를 활용해 중장기적으로트레이딩 전략을 활용한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머신러닝 기법에 따라 모델리스크를 최소화한다. 시뮬레이션을 통해 수익률도 검증됐다. 2008년 이후 연평균 성과는 모두 플러스였다. 지난해 수익률은 5.47%였다.

박제우 팀장은 "인간의 능력은 한계가 있지만, 빅데이터를 활용한 머신러닝으로 진정한 분산투자 효과를 낼 수 있다"며 "국내가 아닌 해외 자산을 분산투자해 안정적으로 수익률을 내면 부진했던 공모펀드 시장이 한단계 레벨업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뉴스핌 Newspim] 이에라 기자 (ER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