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방탄소년단, 힙합 리얼리티 '아메리칸 허슬라이프' 24일 출격

  • 기사입력 : 2014년07월15일 17:11
  • 최종수정 : 2014년07월15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방탄소년단, 힙합 리얼리티 '아메리칸 허슬라이프' 출연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힙합 리얼리티 '아메리칸 허슬라이프' 24일 출격

[뉴스핌=양진영 기자] 떠오르는 힙합 아이돌 방탄소년단이 진정한 힙합 문화를 접하기 위해 본토 미국으로 떠난다.

방탄소년단은 Mnet 새 리얼리티 프로그램 ‘방탄소년단의 아메리칸 허슬 라이프’로 오는 24일 리얼리티에 도전한다.

‘허슬 라이프’는 방탄소년단이 진정한 힙합 문화를 접하기 위해 갱스터랩의 본고장인 미국 LA로 떠난 모습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 방탄소년단은 24시간 힙합 튜터와 함께 생활하며 각종 힙합 미션을 통해 진정한 힙합퍼로 거듭날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미국으로 떠난 방탄소년단은 현지에 도착할 때까지도 리얼리티 촬영과 콘셉트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재미를 준다. 앨범 작업 차 떠난 줄 알고 있었지만 알고 보니 힙합 튜터들과 예상치 못한 홈스테이 생활을 하게 됐던 것. 프로듀서, 래퍼, DJ로 구성된 힙합 튜터들을 비롯, 댄스 크루, 힙합 크루 등 다양한 튜터들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진정한 힙합 문화를 접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공개된다.

특히 ‘허슬 라이프’에서는 미국의 전설적인 힙합 아티스트 워렌 지(Warren G)와 쿨리오(Coolio)가 방탄소년단을 위해 특별 멘토로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워렌 지는 닥터 드레, 스눕 독 등과 함께 1990년대 ‘지펑크(G-funk)’의 전성기를 이끈 힙합 뮤지션이며, 쿨리오는 그래미상을 수상한 래퍼 겸 힙합 프로듀서.

이들은 최근 SNS에 방탄소년단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으며, 방탄소년단이 리얼 힙합을 경험할 수 있도록 ​특별한 미션을 부여하며 가르침을 줄 예정이다.

제작진은 “힙합 아이돌인 방탄소년단이 아무런 준비 없이 미국 현지에서 홈스테이 생활을 하면서 낯선 문화를 극복하고, 본고장의 힙합을 접하며 성장하는 모습으로 새로운 재미를 줄 예정이다. 힙합 레전드인 워렌 지, 쿨리오와 방탄소년단의 만남 또한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허슬 라이프’는 오는 24일 ‘엠카운트다운’이 끝난 후 Mnet에서 첫 방송한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