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개요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최근 발표한 '2019년 자살백서'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 자살자 수는 전년보다 4.8% 줄어든 1만 2463명입니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로 인한 사망자 수를 의미하는 자살률은 같은 기간보다 5.1%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 자살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자살대국의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살로 인한 사망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3781명의 3배를 넘는 훨씬 넘는 수준이고, 산업재해로 사망한 근로자 971명보다 15배나 많은 숫자입니다. 해마다 울릉도 인구만큼 자살로 사라지는 셈입니다.

자살은 더 이상 개인문제가 아닙니다. '자살대국 대한민국'이 우리 사회에 던지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민관, 전문가 집단이 협력하여 근본적으로는 생명을 존중하는 사회적 환경을 조성해야 할 것입니다. 나 먼저 주변 사람에게 한 번이라도 더 관심을 두는 것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뉴스핌은 보건복지부, 시민단체, 전문가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자살대책에 관심을 기울이고 생명존중 캠페인을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기획기사

기고

[생명존중 기고]우리나라 자살예방의 다음 단계, 지자체와 민간단체의 역할  

이제는 더 이상 자살왕국이라는 할 수 없는 나라가 있다. 일본이다. 1999년 3만명을 훌쩍 넘겼던 자살은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이제 2만명 수준으로 지난 40년중 가장 낮다. 8월말 한국을 찾은 일본자살예방협회장 장현덕(일본명 요시노리 조) 교수는 한국인이다. 동경의대재학 중 가장 친한 친구를 자살로

2019-09-17 10:27

[생명존중 기고]극단적 선택으로 내몰리는 사회,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된다

인간은 태어날 때 자기 뜻대로 태어나지 않듯 죽을 때도 마찬가지다. 삶과 죽음을 인간이 아닌 ‘신의 영역’이라 부르는 것은 그 때문일 것이다. 생명을 고귀하게 여기는 것은 인간이 갖춰야 할 가장 중요하고 기본이 되는 규범이다. 어느 누구도 생명에 위해를 가할 권리를 가진 사람은 없다. 설

2019-09-02 10:10

동영상

준비중입니다.

행사

준비중입니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