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크레딧+] "엇갈려도 이렇게나..." 혼돈의 SK E&S 신용등급

한쪽에선 '부정적' 하향, 다른 한쪽에선 '안정적' 상향
나신평·한기평 지난 수년간 등급전망 계속 변경
한신평 꿋꿋이 '안정적' 유지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13:5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3:51

프린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채권 투자자들은 'SK E&S'만 보면 혼란스럽다. 신용평가 3사의 SK E&S 신용평가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신평3사는 SK E&S의 신용등급을 모두 'AA+' 등급으로 최상위 우량채로 평가중이다. 16일 현재 회사채 발행잔고만 1조1400억원에 달해, 회사채 시장에서 큰 손으로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