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크레딧+] '실적악화' 한전 자회사들, 채권서 발빼는 보험사

지난해 6개 자회사 중 4개사 '순손실' 전환
文정부 2년 한전 자회사 채권발행액 20.7조→23.9조
미래에셋생명, 한전 자회사 매수 대상에서 '제외'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7:4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7:47

프린트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지완 백진규 기자 = 한전 6개 자회사 채권이 실적악화에 따른 신용등급 강등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부 보험사의 경우 한전 자회사 채권을 매수 대상에서 제외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한전 및 크레딧업계에 따르면 한전 자회사들의 수익성은 곤두박질치고 있다. 지난 2년간 한전 자회사들의 순이익은, 중부발전 1173억원(2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